에어서울 승무원들이 7일 김포국제공항 국내선청사 입국장에서 '하늘 위 영화관'을 홍보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오는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 국적 LCC 가운데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에어서울이 처음이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에어서울 승무원들이 7일 김포국제공항 국내선청사 입국장에서 '하늘 위 영화관'을 홍보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오는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 국적 LCC 가운데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에어서울이 처음이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에어서울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상영 서비스를 한다고 7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국적 LCC 가운데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의 중국(장자제·린이), 동남아시아, 괌 등 중거리 노선에서 탑승객들은 좌석마다 설치된 기내 개별 모니터를 통해 영화를 시청할 수 있고, 단거리 노선에 해당하는 일본 노선에서는 영화 상영 서비스를 하지 않지만, 대신 코믹 영상 등을 시청할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LCC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요금뿐 아니라 서비스 부문도 차별화하기 위해 이번 영화 상영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중국 장자제, 베트남 하노이, 나짱 등 중거리 노선 운항 비중이 확대될 예정으로, 향후 영화뿐 아니라 예능이나 스포츠 등의 콘텐츠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서울은 중국, 베트남 등 신규 취항을 맞아 기내 영화 서비스, 기내식 메뉴 다양화 등 중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