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8대 중 1대는 독일차…일본차 불매 반사효과 톡톡

지난달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가 약진하며 현대차·기아차에 이어 3위 자리를 꿰찼다.

국내 완성차 3개사 사정이 어려워지고 일본차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사이에 독일계 브랜드가 치고 나오고 있다.

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에 따르면 9월 국내 승용차 신차 판매는 11만8천895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8.9% 늘었다.

이 중 국내 완성차 5개사가 9만8천691대, 수입차 브랜드가 2만204대로, 각각 7.4%와 17.3% 증가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4만982대와 3만8천480대로 점유율이 66.9%에 달했다.

벤츠가 한국지엠(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국산 완성차를 제치고 판매 7천707대(6.5%)를 기록하며 현대·기아차 다음이었다.

벤츠 판매는 작년 동월보다 296.7% 치솟으며 작년 3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벤츠에 있어 한국은 이미 지난해 중국, 미국, 독일, 영국 다음으로 큰 5위 시장이 됐다.

평균 가격 7천만원대인 벤츠 E클래스는 올해들어 8월까지 2만6천279대가 판매됐고 9월에도 E300(1천883대)과 E300 4MATIC(1천210대)이 수입차 최다판매 모델 1위와 3위를 차지했다.

E300과 E3004MATIC에 경유차인 E220d와 E220d4MATIC을 더한 판매량은 3천595대로 제네시스 브랜드(3천579대)와 비슷하다.

벤츠 다음으론 르노삼성차(7천311대), 쌍용차(7천275대), 한국GM(4천643대) 순이었고 그 뒤를 BMW(4천249대)가 바짝 쫓았다.

벤츠는 올해 들어 9월까지 누적 판매량(5만4천908대)으로 봐도 한국GM(4만8천776대)에 앞서 승용차 시장 전체 5위다.

현대·기아차 외에 나머지 완성차 3개사는 시장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흔들리고 있다.

한국GM과 쌍용차는 9월 판매가 1년 전보다 33.3%와 5.4% 줄었다.

수입차 중에선 일본차가 불매운동 영향을 고스란히 받으며 9월 판매가 작년 같은 달보다 60% 줄었다.

이런 반사효과가 더해지며 독일계 브랜드는 9월 판매가 1만4천297대로 1년 전보다 62.7% 뛰었다.

지난달 국내 승용차 신차 8대 중에 1대가 벤츠와 BMW, 아우디폭스바겐 등 독일계 브랜드였다.

독일계 경유차가 배출가스 조작과 차량 화재 등으로 신뢰를 잃으면서 올해 상반기에 하이브리드차를 앞세운 렉서스 등 일본차가 역대 최대 판매기록을 세웠던 상황과 격세지감이다.

BMW는 지난달 판매 증가율이 107.1%다.

약 1년 전 화재 사태로 확 쪼그라들었다가 이제 회복 중이다.

환경규제 강화와 관련해 본사 인증이 늦어지며 한동안 판매대수가 0이던 아우디는 지난달 1천996대로 수입차 중 3위에 올랐다.

다만, 독일차들의 환경규제 위반이 최근까지도 나오고 있어서 앞으로 소비자들의 반응이 어떻게 될지 장담하긴 어렵다.

8월엔 포르쉐와 아우디·폭스바겐 경유차 8종 1만261대에서 배출가스 조작이 알려졌다.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2015년 5월부터 작년 1월까지 판매된 포르쉐 카이엔과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폭스바겐 투아렉 V6 3.0 TDI BMT 등에서 인증 때와 다른 조건에서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이 떨어지도록 기기가 조작됐다.

요소수 분사량을 줄여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이 늘어나도록 한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법인은 지난해 12월 배출가스 관련 인증 절차를 위반한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서 벌금 28억1천여만원을 선고받았다.

담당 직원은 징역 8개월형이 내려졌다.

벤츠코리아 법인은 환경 당국에서 아직 변경 인증을 받지 않은 배출가스 관련 부품을 장착한 차량 7천여대를 국내에 들여온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재판부는 "3년 6개월간 인증 누락이 반복되고 4차례 과징금이 부과됐음에도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