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국정감사서 DLF 사태 사과
"국민께 심려 끼쳐드려 송구스럽다"
"소비자 피해구제에 만전 기할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피해사태와 관련해 사과했다.

은 위원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DLF 등 고위험 금융상품 판매와 관련해 여러 위원님들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금융감독원의 검사결과를 토대로 소비자 피해구제에 만전을 기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계류 중인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을 위한 국회의 입법 논의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관련 대응 현황도 보고했다. 앞서 정부는 금융부문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은 위원장은 "지난 8월 5일부터 9월 19일까지 총 468건, 8045억원 규모의 만기연장·신규자금 등 금융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가계부채 정책과 관련해서는 "지난 6월 전 금융업권에 대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시행하고 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비중을 높일 수 있도록 지난달 서민형 안심전환 대출을 출시하는 등 가계부채 구조개선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올 상반기 가계부채 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5% 이하로 유지되고 있어 증가세가 하향 안정화되는 모습"이라고 했다.

다만 대내외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시장 상황을 상시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은 위원장은 "현안 기업에 대한 경영정상화 지원과 시장중심의 구조조정 기반 강화 등을 통해 잠재 위험요인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