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용·저효율 구조 고착"

작년 생산대수 5위→7위로
올해 생산 400만대 붕괴 위기
강성노조 탓 한계상황 내몰려
일본 유력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한국 자동차산업 기반이 붕괴될 위험에 처했다고 진단했다. 한국 자동차업계의 국내 생산량이 연 400만 대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국 자동차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고, 강성 노동조합 탓에 고임금·저효율 구조까지 고착화하면서 한계 상황에 내몰렸다는 지적이다.

日은 경고 날리고…"한국 車산업 기반 무너진다"

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자동차업계의 생산 대수는 약 402만 대로 최근 5년간 10% 이상 줄었다. 국가별 생산 대수 순위도 5위에서 7위로 떨어졌다. 내수시장 침체와 고비용·저효율 구조가 지속돼 완성차업체들이 해외 생산 비중을 높인 영향도 크다고 분석했다. 연간 400만 대 생산은 자동차 부품 등 차산업 생태계 기반을 유지하는 ‘마지노선’으로 여겨진다.

이 신문은 한국 자동차업계가 2000년대 초·중반 저렴한 가격에 디자인이 뛰어난 차량을 잇따라 선보이면서 한때 ‘일본차 킬러’로 불렸다고 했다. 하지만 2010년대 이후 글로벌 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위상이 급격히 추락했다고 진단했다.

한국 차업계의 ‘맏형’인 현대·기아자동차의 국내 생산량은 5년 전에 비해 5% 넘게 줄었다. 현대차는 높은 인건비와 원화 강세 등 악재가 겹치면서 지난해 593억원의 영업적자(별도 기준)를 봤다.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생산의 중심축을 북미와 인도, 동남아시아 등 해외로 옮기고 있다는 설명이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생산량도 쪼그라들고 있다. 수탁생산 중인 닛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로그 주문이 급감한 탓이다. 프랑스 르노 본사와 동맹 관계인 닛산은 올초 로그 위탁 물량을 연 10만 대에서 6만 대로 4만 대 줄였다. 르노삼성은 지난달 끝난 로그 수탁생산 계약을 더 연장하고, 다른 수출 모델(XM3)을 빨리 배정받는 방안 등을 추진 중이지만 르노 본사는 ‘묵묵부답’이다.

지난해 전북 군산공장 문을 닫은 한국GM도 사업 축소 가능성이 계속 거론되고 있다. 전면·부분파업을 이어가는 강성 노조 때문이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본사가 ‘단계적 철수’에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는 분위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과격한 투쟁을 일삼는 노조로 인해 한국 차업계의 고임금 구조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