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DDR4 8Gb 제품 2.94弗
전문가 "업황 회복 기대는 일러"
D램 고정거래가격이 두 달 연속 제자리걸음을 했다.

1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9월 DDR4 8Gb(기가비트) 기준 D램 고정거래가격은 개당 2.94달러로 전달과 같았다. D램 가격은 지난해 12월 고점(7.25달러)을 찍은 뒤 지난 7월까지 줄곧 하락했다. 이 기간 하락폭은 59.4%에 달했다. 반도체 가격이 급락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올 1~2분기 실적도 곤두박질쳤다.

D램 가격이 지난 8월부터 하락세를 멈춘 데 이어 9월에도 같은 가격을 유지하면서 향후 반도체 시황 개선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하지만 아직까지 업황 회복을 기대하기는 이르다는 게 전문가들 진단이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반기에 수요가 살아나는 것보다 공급 증가 폭이 더 크기 때문에 D램 가격은 올 4분기까지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버 업체들 수요가 살아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 규모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 수요 증가 등으로 낸드플래시 가격은 이미 바닥을 찍고 반등하고 있다. 128Gb MLC 낸드플래시 가격은 지난 6월 3.93달러를 저점으로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9월 가격은 4.11달러로 전달과 같았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