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국내 4.5%, 해외 0.8% 감소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9월 세계 시장에서 완성차 총 38만237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9월 대비 1.3%가 감소했다.

시장별로 보면 국내 판매는 1년 새 4.5% 감소한 5만139대를 기록했다. 해외 시장도 같은 기간 0.8% 감소한 33만2236대를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쏘나타가 7156대, 싼타페가 7813대 판매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국내 시장에서 세단은 쏘나타 7156대, 그랜저 4814대, 아반떼 4900대 등 총 1만7949대가 판매됐다. 레저용 차량(RV)은 싼타페가 7813대, 베뉴 3690대, 코나 3636대, 팰리세이드 2241대, 투싼 1620대 등 총 1만9454대 판매를 기록했다.

상용차는 소형 상용차가 총 7257대, 대형 상용차가 1900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도 G80 1496대, G70 1150대, G90 933대 등 총 3579대가 팔렸다. 특히 G90은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184.5%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대차(125,000 +1.21%)는 하반기에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및 통상 환경 악화 등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와 싼타페 등 주력 차종들이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면서 “이 달에는 상품성이 강화된 투싼을 투입하고, 연말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해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해외시장은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