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387만원쏘나타 230만원 할인
현대자동차가 대규모 할인 행사 '현대 세일즈 페스타'를 진행한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대규모 할인 행사 '현대 세일즈 페스타'를 진행한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 코나, 싼타페 등 주요 인기 차종을 최소 3%에서 최대 10%까지 할인 판매하는 '현대 세일즈 페스타'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총 6개 차종 대상으로 최대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현대 세일즈 페스타는 1일 선착순 판매 개시 후 차종 별 한정 수량 1만8000대가 모두 소진될 때까지 지속된다.

차종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아반떼 5~7% △쏘나타 3~7% △그랜저 10% △그랜저 하이브리드 6~8% △코나 5~7% △싼타페 3~5%다. 아반떼, 그랜저,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1.25%, 쏘나타는 2.5% 저금리 할부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최상위 트림 기준 최대 할인액으로는 △아반떼 1.6 터보 165만원 △쏘나타 2.0 가솔린 230만원 △그랜저 3.0 가솔린 387만원 △그랜저 하이브리드 319만원 △코나 1.6 디젤 171만원 △싼타페 2.2디젤 177만원 할인이 제공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11월까지 현대차 전시장을 방문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현대차 팰리세이드(1명) △타요 허그벨트(5000명) △도어가드(8만명) △계약금 10만원 지원(4만명)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연중 최고 수준의 혜택으로 신차를 구매할 수 있는 대규모 할인 행사를 마련했다"며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 코나, 싼타페 등 현대자동차의 주력 차종을 대상으로 하는 이벤트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