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프리-A' 라운드 투자 최대 규모
▽ 자율주행 TaaS(서비스로서의 교통)기업 코드42
▽ 기아차·SK·LG·CJ 등에서 300억원 유치 잭팟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박한우 기아차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CTO), 송창현 코드42 대표, 유영상 SK텔레콤 부사장(MNO 사업부장), 임경묵 CJ주식회사 부사장(기획실장)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코드42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박한우 기아차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CTO), 송창현 코드42 대표, 유영상 SK텔레콤 부사장(MNO 사업부장), 임경묵 CJ주식회사 부사장(기획실장)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코드42

자율주행 TaaS(서비스로서의 교통)기업 ‘코드42’가 기아자동차, SK, LG, CJ로부터 총 3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코드42는 스타트업 초기 투자인 시드 단계 이후 이뤄지는 첫 본격 투자 프리-A라운드에서 기아차 150억원을 포함해 300억원 투자를 유지했다. 이는 국내 스타트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의 송창현 대표가 올해 초 설립한 자율주행 TaaS 기업이다. 송 대표는 네이버 CTO 및 네이버랩스 최고경영자(CEO)로 AI스피커, 파파고,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차세대 혁신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현재 코드42에는 글로벌 IT기업, 국내 유수 대기업 및 스타트업에서 인공지능(AI)·자율주행·모빌리티를 담당하던 핵심 연구인력들이 대거 포진, 최고 수준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을 보유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각 사의 특화된 핵심역량을 활용하며 자율주행, 전장, 통신, 물류, 컨텐츠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코드42와 협업한다. 송창현 대표는 "이번 투자는 코드42의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성사됐다"며 "이번 프리-A라운드를 기점으로 유모스(UMOS)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도시 교통 운영 방식과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드42가 개발하는 통합 플랫폼 유모스는 △자율주행차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과 △라이드 헤일링 △카 셰어링 △로봇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이커머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의 모든 과정을 아우르며 운용하는 통합 플랫폼을 활용한 자율주행 TaaS를 목표로 한다.

코드42는 유모스 플랫폼 기반 서비스를 개발해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 및 협력할 수 있는 글로벌 모빌리티 생태계 '유모스 커넥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