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우리, DLF 수수료 397억원 챙겨…은행 판매 제한해야"

최근 5년간 5대 시중은행에서 파생결합상품 판매로 판매 수수료를 2조 가까이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30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 초까지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과 농협이 파생결합상품을 판매해 얻은 수수료는 1조9천799억원이었다.

이들은 이 기간 208조원 상당의 파생결합상품 460만건을 판매했다.

5년간 가장 많은 파생상품을 판 곳은 국민은행으로 75조원 상당을 판매했다.

하나은행(52조원), 신한은행(35조원), 우리은행(32조원), 농협(14조원)이 뒤를 이었다.

최근 대규모 원금 손실로 물의를 빚은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은 하나·우리은행이었다.

이들 두 은행이 작년부터 판 DLF는 4조567억원으로 전체의 85%에 달했다.

이들이 벌어들인 판매 수수료는 397억원으로 전체의 94%였다.

고 의원은 "전문가도 이해하기 어려운 복잡한 구조의 초고위험 파생상품은 증권사에서 판매하는 것이 맞다"며 "은행에서 초고위험 파생상품을 판매하는 것은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고용진 "5년간 5대 은행 파생상품 팔아 수수료 2조원 벌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