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일본계 금융회사들의 여신 잔액이 전체 해외 금융회사 여신 잔액의 32%(43조원)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이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일본계 및 해외 금융사 여신 잔액 현황' 자료 등에 따르면, 올해 일반 은행(6월 기준)과 저축은행(3월 기준), 여신전문사(6월 기준) 내 일본계 자금은 총 37조 2천86억원이었다.

조 의원은 여기에 아직 집계되지 않은 대부업체(19개)의 일본 쪽 자금을 예년 수준인 6조원 규모로 간주했을 때 올해 전체 금융권의 일본계 금융회사의 여신 잔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43조원 이상이 확실해 보인다고 첨언했다.

이는 전체 해외 금융사 여신 잔액 중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일본계 자금은 2017년에는 전체 해외 여신 잔액의 35%, 지난해에도 33%가량을 차지했다. 올해의 경우 32%가량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금융권 전체를 기준으로는 일본계 여신 잔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감소하고 있지만, 제2금융권 이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부터 올해까지 각각 51%, 53%, 54%(추정)로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조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경제 전 분야에 걸쳐 일본과 긴장 관계에 놓인 가운데 금융시장이라고 예외일 수는 없다"며 "서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금융 취약계층이 제2금융권, 특히 일본계 여신 자금의 주요 수요자임을 고려해 금융 당국은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을 면밀하게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금감원 관계자는 "해당 수치는 일본계 금융회사들이 국내 고객에 대출(여신)을 해준 금액"이라며 "국내 금융기관이 직접 조달한 돈은 아니여서 일본에서 당장 회수해갈 수 없는 성격의 돈"이라고 부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