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등 신규사업 투자
SK이노베이션이 보유 중인 페루 광구 지분을 전량 매각한다. 매각 대금은 1조원이 넘는다. 전기차 배터리 등 신규 사업 투자에 쓸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페루에 있는 88·56광구 등 2개 광구 지분 17.6%를 팔기로 의결했다. 남미와 아프리카에서 석유·가스사업을 하는 플러스페트롤이 지분을 인수한다.

매각 대금은 10억5200만달러(약 1조2600억원)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3년간 석유 가격 변동에 따라 추가 대금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페루 88·56광구는 남미 최대 가스전이다. 천연가스 생산부터 수송, 제품 판매까지 수직 계열화를 이룬 사업장이다. SK이노베이션은 페루 88·56광구에 대한 광권 계약을 각각 2000년과 2004년 체결하고 천연가스 및 석유제품을 생산해왔다.

SK이노베이션은 매각 대금이 들어오면 사업 구조를 재편하는 데 쓸 계획이다.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석유 개발사업을 강화하고, 미국 셰일가스 등에도 투자할 방침이다. 수요가 급증하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 등에 대한 투자도 더 늘릴 예정이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