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한수원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수력원자력과 손잡고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사업에 나선다.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현대차 울산공장 등에 있는 태양광 발전시스템에 ESS를 설치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세 번째)과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사장·네 번째)이 27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