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화 파워트레인 공급 계획
현대차, 커민스와 전략적 협력…북미 상용 수소전기차 공략

현대자동차가 미국 최대 상용차 엔진 업체인 커민스와 손잡고 북미 지역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에 기반한 전동화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장치)을 북미 지역 상용차 제조 업체에 판매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있는 커민스 전동화 파워트레인센터에서 수소연료전지 분야의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27일 발표했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제공하면 커민스는 모터, 수소탱크, 인버터 등 전동화 파워트레인 부품 기술을 적용해 버스, 트럭 제조업체에 판매할 계획이다. 전체 사업 진행과 기술 개발은 현대차가 담당하고 생산은 현대모비스가 맡는다.

커민스는 디젤 및 천연가스 엔진과 전동화 파워트레인, 발전기를 생산하는 업체다. 지난해 미국 버스용 엔진 시장과 트럭용 엔진 시장에서 각각 시장 점유율 95%, 38%를 기록한 1위 업체다. 현대차와 커민스는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의 상용화를 위해 꾸준히 협력하기로 했다. 제품 라인업을 늘리고 제품에 두 회사의 브랜드를 함께 표기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을 북미 지역 데이터센터의 비상용 발전기로도 판매할 방침이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상무·오른쪽)은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기반으로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커민스와 추가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찾겠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