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일하는재단, 유한킴벌리 등 기업들과 소셜 시니어벤처 설립 및 지원사업을 위한 다자간 MOU 체결

함께일하는재단은 유한킴벌리, 한국시니어클럽 서울지회,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26일 ‘소셜 시니어벤처 설립과 지원사업’ 협력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함께일하는재단은 유한킴벌리와 한국시니어클럽 서울지회,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단합하여 고령화 되어가는 사회를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시니어 비즈니스를 토대로 공유가치 창출이 가능한 소셜 시니어벤처 설립 및 지원사업의 모델을 모색해왔다.

소셜 시니어벤처는 공인단체, 시니어단체, 민간기업의 가교 역할을 하는 시니어 일자리를 플랫폼이자 커뮤니티를 구축하고 기회를 확장하는 모델이다. 소셜 시니어벤처는 오는 2020년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함께일하는재단은 사회적경제 분야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소셜 시니어벤처의 설립 및 지원에 대한 컨설팅과 경영지원 프로그램을 물심양면 도와 연계할 예정이다.

함께일하는재단은 청년, 여성, 조기은퇴 중장년, 노년층 장애인에 이르기까지 모든 계층을 위한 일자리를 지원하고, 취업취약계층이 사회에서 평등한 대우를 받으며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함께일하는재단은 지난 2012년부터 유한킴벌리와 협력하여 시니어비즈니스 기회 확장 및 공유가치 창출을 위한 소셜벤처 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38개의 시니어 비즈니스 소기업 육성과 함께 600개 이상의 시니어 일자리를 창출해 왔으며, 시니어 시설에 심리 및 위생 교육을 제공하는 시니어케어매니저 육성 등의 다양한 성과를 이뤘다.

함께일하는재단 송월주 이사장은 “고령사회에 진입한 우리 사회에서 시니어 일자리 창출 및 비즈니스를 지원하여 시니어들과 노인들의 일자리 조성 및 활동 영역을 확장해야 한다”며, “이번 지원사업으로 사회와 경제 분야에도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시니어의 역할이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