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기업 한샘이 물류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국토교통부는 한샘의 인테리어 시공전문 계열사인 한샘서비스원을 포함한 택배사업자 18개 업체를 26일 공고했다.

지금까지 한샘은 가구 배송은 외부 물류업체에 맡기고, 가구 설치 서비스만 제공해왔다. 그러나 택배사업자에 선정되면서 가구의 배송부터 설치, 조립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샘 측은 “기존 택배업체가 서비스하지 못하고 있는 조립품, 중량물, 깨지기 쉬운 품목 등 취급이 까다로운 제품 서비스까지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샘은 물류 시장에 진출하면서 온라인 가구 시장에서의 자체 경쟁력이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3조3000억원 규모인 온라인 가구 시장은 지난해 6%대 성장하는 데 그쳤다. 가구의 특성상 부피가 큰 데다 조립하기 어려운 점이 문제점으로 꼽혀왔다. 또한 주문부터 배송, 설치까지 약 7~15일 가량 소요된다는 점도 단점이다.

한샘서비스원은 주문 후 배송까지 기간을 이틀에서 최대 4일로 단축하고, 고객 약속 준수율을 99.9%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우선 한샘의 자체 물량을 소화하는 데 집중한 뒤 중소기업의 수주도 받겠다는 계획이다. 한샘 관계자는 “자사 상품 뿐 아니라 국내 전체 가구 및 조립배송이 필요한 상품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라며 “다양한 배송 과정 혁신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노력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