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올리브영, 로고·간판 싹 바꾼다

헬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이 새로운 로고(사진)와 매장 인테리어를 사용하기로 했다. ‘트렌드 리딩 쇼퍼의 놀이터’로 정의했던 브랜드의 방향도 ‘건강한 아름다움을 큐레이팅하는 곳’으로 바꾸기로 했다.

올리브영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건강한 아름다움’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브랜드 정체성과 로고, 매장 인테리어, 직원 유니폼 등을 바꾼다고 25일 밝혔다.

1999년 설립된 올리브영은 국내 첫 H&B스토어로 다양한 화장품과 건강식품 등을 판매해왔다. 지금까지 ‘차별화된 H&B 상품으로 새로운 쇼핑 가치를 창출하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한다’는 브랜드 미션을 추구해왔다.

앞으로는 ‘고객 스스로 일상을 건강하고 아름답게 가꿀 수 있도록 에너지와 영감을 준다’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화장품 성분까지 꼼꼼하게 살펴 구입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로고도 바꿨다. 심볼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되 높이와 간격 등을 미세하게 조정해 쉽게 눈에 띄게 했다. 심볼의 색상은 ‘건강한 생동감’을 강조하기 위해 올리브그린과 코럴오렌지를 새로 적용했다. 심볼 색상을 바꾼 건 20년 만에 처음이다.

매장 디자인은 여섯 번째 변경했다. 좀 더 세련된 그레이톤으로 외관을 바꾸고 간접조명을 설치했다. 새 디자인은 신규 점포와 리뉴얼 매장에 우선 적용한다. 직원들의 유니폼을 비롯해 매장 배경음악, 쇼핑 봉투 등도 달라진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의 쇼핑 공간과 상품보다는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브랜드 정체성이 소비자들에게 더 먼저 인식되도록 하는 게 이번 변화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