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시멘트(대표 문종구)는 폐자원 재활용 설비구축으로 친환경 가치 실현과 지역사회와 상생 도모에 나섰다.

삼표시멘트는 강원 삼척시 남양동 삼척매립장에서 ‘삼척시 가연성 생활폐기물 연료화 전처리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삼표시멘트는 이 시설을 통해 선별된 폐비닐 등 가연성 생활폐기물을 재활용해, 시멘트 제조공정에서 사용되는 수입 유연탄을 대체하게 된다.

이 시설은 2016년 3월 삼척시와 삼표시멘트가 체결한 ‘폐기물 자원순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을 통해 건립됐다. 총 22억5000만원의 사업 비용 중 삼표시멘트가 20억, 삼척시가 2억5000만원을 각각 투자했다.

삼척시 재활용 선별장 내에 있는 이 시설은 하루 평균 70t 처리 규모로 파쇄·분쇄시설, 선별설비 등으로 구성됐다. 삼표시멘트는 앞으로 삼척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연간 1만8000t(5억4000만원 상당)을 무상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업계는 이 사업이 삼표시멘트와 삼척시의 윈윈 모델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삼척시는 지역 기업과 협력해 폐기물을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고, 삼표시멘트는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해 이윤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척시 가연성 생활폐기물 연료화 전처리시설 준공식에는 문종구 삼표시멘트 대표, 전재섭 삼척시 부시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서 문 사장은 시설물 기부채납서를 전 부시장에게 전달했고, 전 부시장은 감사패를 증정하며 화답했다.

문 사장은 “앞으로도 삼척시와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유럽의 사례를 교훈 삼아 순환자원 재활용을 확대하고, 정부 정책에 부응해 자원순환사회 구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