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업이 제품의 하자를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수리하는 자발적 리콜이 최근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5일 각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한국소비자원 등의 2018년도 리콜 실적을 분석해 발표했다.

작년 소비자기본법 등 관련 법률에 따른 총 리콜 건수는 2천220건으로 전년(1천404건) 대비 5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건수가 대폭 늘어난 것은 전반적인 리콜 건수의 증가와 더불어 작년에 의약외품, 의료기기, 생활방사선 안전기준 결함 가공제품에 대한 리콜 실적이 새롭게 통계에 추가됐기 때문이다.

작년 리콜은 유형별로 리콜 명령이 1천74건(48.4%), 자발적 리콜은 962건(43.3%), 리콜 권고는 184건(8.3%)이었다.

자발적 리콜의 비율은 2016년 34.9%에서 2017년 37.7%에 이어 작년 43.3%로 지속적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발적 리콜 비율이 증가한 것은 소비자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졌고 기업들이 결함 제품의 자발적 리콜을 통해 긍정적 이미지를 구축하려 하기 때문이라고 공정위는 진단했다.

작년 리콜된 제품은 공산품이 683건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의약품이 344건, 의료기기 330건, 자동차 311건 등 순이었다.

자동차 리콜의 경우 BMW의 배기가스재순환장치 결함으로 인한 자진 리콜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8.4% 늘어난 311건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