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부품 이야기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상용차에 장착한 전방 카메라 센서를 시험 작동해보고 있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상용차에 장착한 전방 카메라 센서를 시험 작동해보고 있다. /현대모비스

경찰과 교통안전공단이 2012~2017년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4건 중 1건은 버스와 영업용 승합차, 화물차, 특수차, 택시 등 사업용 자동차 사고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용 자동차의 주행거리는 하루평균 115㎞로 비사업용(35㎞)의 세 배 수준이다. 사업용 자동차 1만 대당 발생 사고는 307건으로 비사업용의 4.5배에 달한다. 1만 대당 사망자 수도 사업용이 4.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차 등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 원인의 상당수는 ‘부주의 운전’이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부주의 운전이 42%로 가장 높고 운전 미숙(16.3%), 신호 위반과 졸음(14%), 전방주시 태만(11.6%) 등이 뒤를 잇는다.

부주의 운전에 따른 상용차 사고가 증가하면서 인명 피해 등 심각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출시되는 길이 11m 이상의 대형 승합차와 20t을 초과하는 화물 특수자동차에 전방충돌방지시스템, 차선이탈경고장치 등 능동안전시스템을 반드시 적용하도록 하는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상용차에 특화된 첨단자동차기술 개발도 속속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중거리 전방레이더와 전방카메라 독자 센서를 국내 상용차에 이달부터 공급한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상용차에 이런 첨단 센서가 장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독자 센서는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가 주고받는 데이터를 융합해 전방충돌방지보조 기능을 구현한다. 앞차와 적정거리를 계산해 위험 상황에서 자동으로 속도를 줄여주는 기술이다. 대형 추돌사고 예방 등 상용차 안전을 강화하고 국산 상용차의 본격적인 첨단화를 앞당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운전자의 안면 생체 정보를 정확히 분석해 운전 부주의 상황을 경보해주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개발에도 성공했다.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종에 공급할 계획이다. 차량 실내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눈·코·입·귀 등 다양한 운전자의 특징점을 파악할 수 있다. 졸음운전, 주의분산, 피로누적 등을 감지하고 차선 이탈과 같은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면 경보음 및 진동을 통해 운전자에게 알림을 주고 사고를 예방하는 첨단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 안면인식 전문 글로벌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들과 함께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 핵심 알고리즘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등 딥러닝을 접목해 심박측정, 음성인식과 연계해 생체리듬을 측정하거나 탑승자의 스트레스, 음주 여부를 파악하는 등 대형 교통사고 예방에 앞장서겠다는 구상이다.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DSW) 등이 대형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기술로 꼽히고 있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