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한일경제인회의
< 손잡은 韓·日 > 한·일 양국 기업인과 정부 측 인사들이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막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김앤장 고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고가 노부유키 일한경제협회 부회장.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손잡은 韓·日 > 한·일 양국 기업인과 정부 측 인사들이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막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김앤장 고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고가 노부유키 일한경제협회 부회장.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한·일 양국은 숙명적 이웃으로 공존 공영해야 한다.”(김윤 한일경제협회장) “양국 간 정치·외교의 복원이 꼭 필요하다.”(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급변하는 세계경제 속의 한일협력’을 주제로 개막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 참석한 양국 기업인들은 한목소리로 한·일 관계 회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상대국에 대한 수출규제로 양국 관계가 극도로 악화됐지만 이날 회의에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한국 측 인사 200여 명과 고가 노부유키 일한경제협회 부회장 등 일본 측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해 양국 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김윤 한일경제협회장(삼양홀딩스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일 양국은 숙명적 이웃으로서, 서로를 깊이 이해하고 세계시장에서 선의로 경쟁하면서도 협력하며 공존 공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출산 고령화와 구인난 및 취업난 등 양국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어 소통과 협력이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사사키 일한경제협회장은 “한·일 관계에서 경제와 정치·외교는 자동차의 두 바퀴에 해당한다”며 “자동차가 잘 굴러가려면 양국 간 정치·외교 관계의 복원이 꼭 필요하다”고 했다. 한일경제인회의는 1969년 첫 회의 이후 한국과 일본을 번갈아가며 1년에 한 차례 열리는 민관합동회의다. 당초 지난 5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양국 관계가 악화되면서 9월로 연기됐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