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티브와 합작사 설립 계약
"미래차 게임체인저 될 것"

영화에 나올법한 파격적 전기차
2022년 본격 생산
세계 자동차업계는 미래 자동차의 키워드로 △전동화(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커넥티비티(연결성) △자율주행 △공유차 등을 꼽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수소차 부문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고, 전기차와 커넥티비티 부문에선 업계 평균 이상 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문제는 자율주행이다. 자체적으로 1~3단계 기술은 갖췄지만 사람이 조작하지 않아도 차가 움직이는 4~5단계 개발엔 어려움을 겪어왔다. 현대차그룹이 20억달러를 투자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최고로 꼽히는 앱티브와 미국에 합작사를 세우기로 한 배경이다.
< 자율주행 합작사 설립계약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아일랜드 소프트웨어업체 앱티브의 케빈 클라크 최고경영자(CEO)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골드만삭스 본사에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맺었다.   /현대차그룹  제공

< 자율주행 합작사 설립계약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아일랜드 소프트웨어업체 앱티브의 케빈 클라크 최고경영자(CEO)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골드만삭스 본사에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맺었다. /현대차그룹 제공

“완전 자율주행은 2030년께 가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앱티브와의 계약을 앞두고 뉴욕특파원들과 만나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합작으로 4~5단계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해 미래차 시장에서 게임체인저가 되겠다고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전기차와 관련, “수요가 계속 늘어 2023년께 신차 수요의 약 30%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영화에나 나올 법한 파격적 디자인의 전기차를 2022년께 양산하겠다고 밝혔다.

또 자율주행 기술이 확산되겠지만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즉 고속도로 등 정해진 경로를 오가는 트럭 등에선 자율주행 기술이 빨리 쓰이겠지만 일반 승용차라면 보수적으로 봐서 2030년은 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도 확산 속도가 다를 것으로 봤다. 그는 “규제가 많고 인프라가 없는 인도 등은 느릴 것이고, 규제가 없는 실리콘밸리 등은 빠를 것”이라며 “한국은 중간쯤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국내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려면 여전히 많은 법규를 손봐야 하는 것으로 안다”며 “정부가 스마트시티를 조성해 자율주행 5G(5세대) 등 신기술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자율주행 연구를 지속하고 앱티브 합작사와 공동으로 4~5단계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전기차·자율주행 확산과 함께 수소차 시장도 맞물려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자율주행 기술이 4~5단계로 가면 전력 소모가 커져 전기차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대형 SUV, 트럭 등 큰 차량은 수소전기차가 자율주행에도 적격”이라며 “수소전기차는 자율주행차의 좋은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대차는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트럭을 생산해 아마존에 납품하는데, 수소차 등으로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세계 수소차 시장을 이끌고 있다. 2013년 세계 최초로 ‘투싼ix’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다. 지난해 차세대 수소차 넥쏘도 내놨다. 5분 정도 걸리는 한 번 충전으로 609㎞를 달릴 수 있다. 지금까지 세계에서 나온 수소차 중 주행거리가 가장 길다.

정 수석부회장은 ‘하늘을 나는 차’도 개발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대한항공 등에서 관련 인력을 영입해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자율주행차 2024년 양산…수소차가 자율주행에 최적"

“중국 시장 공급과잉 곧 해소될 것”

정 수석부회장은 중국 시장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판매량 감소 탓에 2015년 803만 대에 달했던 글로벌 판매량이 지난해 740만 대로 떨어졌다. 현대·기아자동차의 현재 글로벌 생산능력은 연 940만 대 수준이다. 그는 올해 목표를 760만 대로 제시하면서 “중국 경기에 따라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동안 중국 시장에선 공급이 과다했다”며 “우리도 공장을 현대차, 기아차 하나씩 줄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중국은 여전히 큰 시장”이라며 “곧 정리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 판매 부진과 관련, “쏘나타가 잘 팔렸던 2012~2013년 고급화를 했어야 했는데 그걸 놓친 측면이 있다”고 반성했다. 그는 고급화에 성공한 일본 도요타는 여전히 선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우리도 앞서가는 기술, 이미지를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등 고급차를 투입하고 자율주행 등 신기술로 인정받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기업들의 분발도 촉구했다. “기본적으로 ‘현대차 등 한국 기업에 배울 게 없다’고 생각하는 중국인이 많아졌다”고 했다.

최근 현대차는 미국에서 팰리세이드를, 기아는 텔루라이드를 내놨다. ‘텔루라이드를 한국에 팔 계획은 없는지’ 질문하자 그는 “기아차가 새로 내놓은 모하비와 시장이 겹치는 데다 노조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부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에 대해선 “연세가 좀 있지만 건강하시다”고 전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