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되길 희망하는 국내 중소·벤처기업들과 상장사 간 상담회가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거래소는 25일 오후 2시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상장사-중소벤처기업 M&A 매칭데이’를 연다.

이날 소재·부품·장비 및 4차 산업혁명 관련 제조업체와 정보기술(IT) 기업 등 8곳이 기업소개(IR)에 나선다. 이후 한국거래소가 선별하고 인수합병(M&A)을 원하는 유가증권·코스닥시장 상장사 17개사, 벤처캐피탈협회가 고른 벤처캐피털(VC) 피투자기관 및 M&A 자문기관 12개사가 30여 차례 비공개 매칭상담회를 연다.

협회 관계자는 “M&A 활성화로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이고 신성장동력 발굴의 중요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중기부로부터 M&A 활성화지원 사업을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