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약세 부정적인 것만은 아냐…중국과 경쟁하는 제품 수출은 감소"
한은 "위안화가치 10% 떨어지면 한국 보완재 수출 최대 0.41%↑"

위안화 가치가 10% 낮아지면 중국 수출품과 보완관계인 한국 제품 수출이 최대 0.41% 증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반면 중국과 경쟁 관계인 제품 수출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은 24일 '중국 위안화 환율 변동이 한국 수출에 미치는 영향: 수출품 품질을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위안화 약세가 한국 수출에 반드시 부정적인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02∼2014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산업별 수입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위안화 가치가 10% 떨어지면 소재·부품 등 중국 제품과 보완관계가 큰 제품의 대(對) OECD 수출이 0.41% 늘었다.

음식료품같이 보완관계가 중간 수준인 제품 수출은 0.07% 늘어났고, 보완도가 미미한 제품은 0.00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위안화 약세로 OECD 시장에서 중국 제품의 수요가 늘어나면, 우리나라의 일부 수출품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레 증가한다는 뜻이다.
한은 "위안화가치 10% 떨어지면 한국 보완재 수출 최대 0.41%↑"

반대로 시장에서 중국과 경쟁하는 한국 제품의 경우, 위안화가 절하되면 수출에 타격을 받았다.

위안화 가치가 10% 낮아지면 의류, 신발 등 중국산과 경합도가 높은 제품 수출이 0.63%까지 줄어들었다.

경합도가 중간 수준인 제품은 0.1%, 원자재 등 경합도가 낮은 제품은 0.003% 감소했다.

다만 중국과 경쟁하는 제품이라 해도 한국 제품의 품질이 더 좋으면 위안화 약세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적게 받았다.

경합도가 중간 수준인 제품 가운데 중국산보다 품질이 더 좋을 경우, 수출이 0.0389% 줄어드는 데 그쳤다.

고품질 상품의 경우 가격경쟁력이 떨어져도 수요가 크게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한국 제품의 품질이 중국산보다 더 나쁘면 수출은 0.138% 감소했다.

음지현 한은 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위안화 약세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해 중국 수출품과 보완관계에 있는 품목의 수출 비중을 늘리는 한편, 수출품 품질향상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 연구는 원화 가치는 변하지 않는 상태에서 위안화가 절하될 때 수출이 받는 영향을 분석했다.

지난달 5일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까지 떨어지는 '포치'(破七) 현상이 나타난 이후 위안화는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원/달러 환율도 연초 1,120원대에서 움직이다 1,200원 안팎으로 급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