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자율주행社 앱티브와
美에 합작사 설립

2.4兆씩 공동출자
창사 이래 최대 미래車 투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자율주행車 승부수' 던졌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개발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한다. 글로벌 ‘톱3’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업체인 아일랜드의 앱티브와 손잡고 2조4000억원씩 투자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4단계 자율주행 시스템을 내놓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가 외국 기업과 함께 조(兆) 단위 미래차 투자에 나선 것은 창사 52년 만에 처음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한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23일 앱티브와 함께 내년 미국에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앱티브는 구글에서 분사한 웨이모,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인수한 크루즈 등과 함께 세계적 수준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업체로 꼽힌다. 미국 출장 중인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케빈 클라크 앱티브 최고경영자(CEO)와 투자 계약을 맺었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회사의 합작 투자 규모는 4조8000억원에 달한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가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씩 들여 내년 미국 보스턴에 합작사를 세우고 관련 투자에 나선다. 합작사 설립뿐만 아니라 관련 연구개발(R&D), 테스트 작업,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에 대규모 투자를 할 방침이다. 합작사의 지분은 50 대 50으로 나눠 가진다. 이사회 내 같은 수의 사내·사외 이사를 파견해 공동 경영을 하기로 했다.

합작사는 세계 어느 지역에서나 운행 가능한 완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2022년까지 자율주행 플랫폼(소프트웨어 시스템) 개발을 마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운전자 조작 없이도 부분 자율주행이 가능한 3단계 기술을 양산 차에 적용하고 있다. 운전자 개입 없이 차 스스로 달릴 수 있는 수준인 4단계 기술을 2024년까지 완성차업체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상용화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현대·기아차는 기대하고 있다.

장창민/박상용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