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전환대출 출시로 대환대출 관심 높아져 보금자리론 인기 늘어날 듯
보금자리론, 금리 내리자 '갈아타기' 비중 8개월새 6배로 급증

장기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금리가 낮아짐에 따라 이 상품으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달 출시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지 못한 대출자들이 그 대안으로 보금자리론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보금자리론의 인기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22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전체 보금자리론 대출 건수 가운데 대환 대출자의 비중은 지난해 말 3.5%에서 올해 8월 말 현재 21.7%로 급격히 커졌다.

이 비중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5∼7% 수준에 머물렀지만, 보금자리론 금리가 낮아지기 시작한 5월 이후 불어났다.

매월 시장금리를 반영해 대출금리를 정하는 보금자리론은 최저 수준을 기준으로 5월에 금리가 연 2.60∼2.85%로 떨어지더니 9월엔 연 2.00∼2.25%로 더 낮아졌다.

이에 따라 전체 보금자리론 대출 건수 중 대환 비중이 6월 말 10.3%로 커지더니 7월 말 18.7%, 8월 말엔 21.7%까지 확대됐다.

금액을 기준으로 한 대환 비중도 지난해 말에는 3.2%에서 올 8월 말 20.4%로 불었다.

1∼2월에만 해도 4%대 수준으로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었으나 6월 들어 10.3%로 확대됐고, 8월 말에는 20.4%까지 커졌다.

앞으로도 대환 비중이 더 확대될 전망이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자격에 미치지 못한 대출자들이 보금자리론으로 눈을 돌려서다.

기존 고정금리 대출자들은 정부가 자신들을 안심전환대출 대상자에 포함하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주장하고 있다.
보금자리론, 금리 내리자 '갈아타기' 비중 8개월새 6배로 급증

안심전환대출은 10∼30년 만기 연 1.85∼2.10%(전자약정 우대금리 적용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 바꿔준다.

다만 주택가격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천500만원 이하 등의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당국은 기존 다른 고정금리 대출자들이 보금자리론으로 충분히 대환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9월 금리 기준으로 보면 보금자리론은 안심전환대출보다 0.15%포인트 정도 높다.

보금자리론은 ▲ 주택가격 시가 6억원 이하 ▲ 부부합산 소득 7천만원(신혼부부 8천500만원·다자녀 1억원) 이하 ▲ 대출한도 3억원이라는 조건이 설정돼 있다.

금융위는 현재 디딤돌대출 등 고정금리 대출을 보유한 사람 중 83.7%(91조5천억원 상당)가 보금자리론으로 갈아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보금자리론의 금리 매력이 커지면서 6월부터 대환이 늘었다"며 "안심전환대출이 출시돼서 대환에 관한 관심이 더 커졌기 때문에 보금자리론으로 갈아타려는 분들이 늘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