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방준혁·김범수 등 부상…100명 중 32명은 '자수성가형'
5년새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 3명 중 1명꼴 교체

국내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가 최근 5년 새 3명 중 1명꼴로 교체됐을 만큼 주식부호의 지형이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재벌닷컴이 지난 19일 현재 상장사 최대주주의 주식지분 가치(특수관계인 지분 포함)를 평가, 100대 주식부호 명단을 만들어 5년 전인 2014년 9월 19일의 명단과 비교한 결과 32명이 새로 진입한 인물이었다.

특히 이들 32명 중 17명은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회사를 이 기간 상장시켜 주식 부호가 됐다.

15명은 같은 기간 주가가 상승하거나 상속이나 증여로 주식 지분이 늘면서 100대 부호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경우다.

이들 가운데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2조5천428억원),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1조9천838억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1조6천957억원)은 회사 상장으로 단숨에 지분 가치가 1조원을 넘는 '1조원 클럽'에 입성했다.
5년새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 3명 중 1명꼴 교체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 의장(9천232억원), 정용지 케어젠 대표이사(5천223억원), 김가람 더블유게임즈 대표이사(4천196억원) 등도 이 기간 신규 상장으로 100대 주식부호에 새로 진입했다.

이들을 비롯해 스스로 기업을 세워 부를 쌓은 '자수성가형' 주식 부호는 32명으로 5년 전의 26명보다 6명 늘었다.

재벌닷컴 관계자는 "바이오, 게임산업 등이 성장하면서 신흥 부호들의 주식자산이 큰 폭으로 늘었고 100대 주식부호에 자수성가형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5년간 주식 자산이 많이 늘어난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3천194억원→1조3천979억원)을 비롯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1조2천698억원→9천748억원),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2천920억원→9천615억원), 이준호 NHN엔터테인먼트회장(1조226억원→7천429억원) 등 제약·바이오와 IT 분야의 창업주도 자수성가형이다.
5년새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 3명 중 1명꼴 교체

이에 비해 고(故)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의 장녀 구연경씨(960억원→3천571억원)나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0원→3천540억원), 정기선 한국조선해양 부사장(0원→2천959억원)은 회사 주식을 증여받거나 상속받아 100대 주식부호에 새로 포함됐다.

재벌가 중에서는 LG가 출신이 6명으로 100대 주식부호 가운데 가장 많이 포함됐다.

이어 삼성가 5명, 효성가 4명, 현대차·SK·GS·신세계가 각 3명 등 순이다.

주식부호 1위는 여전히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이 회장의 주식자산은 15조7천589억원에 달한다.

5년 전(10조7천152억원)과 비교하면 5조437억원 늘어났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6조5천305억원)이 주식부호 2위였고 정몽구 현대차그룹회장(4조1천427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3조7천463억원), 최태원 SK그룹 회장(2조7천270억원), 홍라희 전 리움 관장(2조6천616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5년새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 3명 중 1명꼴 교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