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에 車 불매운동까지
직원들 "같이 죽자는 거냐" 부글

적자에도…노조 "돈 더 달라"
본사서 파견된 임원 퇴진운동도
한국GM 노동조합이 20일 자사 브랜드 차량 불매운동을 공식 선언했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본사에서 들여오는 콜로라도와 트래버스 등을 사지 말자는 ‘스티커’를 제작해 붙일 계획이다. 노조가 “돈을 더 달라”는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막장 투쟁’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온다. 상당수 직원은 “다 같이 죽자는 거냐”며 황당해하고 있다.

▶본지 9월 20일자 A1, 15면 참조

"한국GM 노조 자해행위 멈춰라"

이 회사 노조는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재개 하루 만인 이날 다시 부분파업을 벌였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전면파업을 한 데 이은 추가 파업이다. 24~27일에도 부분파업을 한다.

노조는 회사를 압박하기 위해 24일부터 자사 쉐보레 브랜드 차량 불매운동에 들어간다는 계획도 밝혔다. 최근 출시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래버스와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팔지 못하도록 ‘훼방’을 놓겠다는 것이다. ‘미국에서 수입해 파는 차는 한국GM에 도움이 안 된다’는 내용을 담은 스티커를 회사 안팎에 붙이고, 불매운동 집회까지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카허 카젬 사장 등 GM 본사에서 파견된 외국인 임직원 퇴진운동도 병행하기로 했다.

업계에선 ‘어이 없다’는 반응이다. 회사의 매출과 영업이익을 갉아먹는 ‘자해(自害) 행위’이기 때문이다. 미국 GM 본사는 최근 한국GM 노조의 파업이 이어지자 “한국 생산물량 일부를 해외로 이전할 수 있다”는 경고까지 날렸다. 부평공장에서 생산하는 미국 수출용 트랙스 물량을 줄이는 대신 다른 해외 공장에 이전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속을 끓이고 있다. 공장 안팎과 익명게시판 블라인드 등에선 노조 집행부의 과도한 투쟁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노조가 제 발등을 찍고 있다” “임팔라(수입차)를 타고 다니는 노조 대의원들이 불매운동을 한다니 기가 찬다”는 쓴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