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의호 대구한의대 교수, 아시아인의 미의식과 한국화장품 사용실태 발표

송의호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 화장품공학부교수는 대구·경북에 거주하는 아시아인들을 대상으로 미(美) 의식과 한국 화장품 사용 실태를 설문 조사해 지난달 경북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김광수) 포럼에서 발표했다.

중국, 베트남 등 한국에 거주하는 아시아 사람들은 예뻐서 가장 따라 화장하고 싶은 한국인으로 가수 겸 탤런트 아이유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다음으로 송혜교, 이민호, 현아, 전지현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또 가장 구입하고 싶은 화장품이 어느 나라 제품이냐는 질문에 60.5%가 한국 화장품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미국, 자기 나라, 일본, 프랑스 순으로 아시아 사람의 K-뷰티 호감도가 여전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알고 있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를 써 달라’는 질문에는 26명이 이니스프리라고 적었으며, 다음으로 미샤, 토니모리, 숨, 오휘, 아이오페, 설화, 더페이스샵 순으로 인지도가 조사됐다.
한국 화장품이라고 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이냐 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7.6%가 ‘한국 화장품은 품질과 효능이 뛰어나다’고 답해 ‘비싸다 23.1%’라는 이미지를 크게 앞질렀다.

이번 설문은 316명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유학생이 77.8%로 가장 많았으며 결혼이주여성 11.4%, 체류 노동자 등이 참가했다.

특히 이번 조사는 아시아(전체 43억명, 2014년) 사람의 화장품 문화를 직접 듣고 K-뷰티 정책을 수립하는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하게 됐다. 한국은 2017년 현재 프랑스, 미국, 독일에 이은 화장품 수출 강국으로 세계 130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