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현대, 라페스타·신형 ix35·베르나 등 종합 만족도 조사 1위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정비 서비스 만족 6년 연속 1위에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북경현대는 중국질량협회가 발표하는 '2019 소비자 만족도 조사(CACSI)에서 정비 서비스 만족도 1위 및 종합 만족도 3개 차종 1위를 달성했다. CACSI는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국질량협회 주관으로 매년 자동차, 철강, 기계 등 다양한 부문에서 방문 면담 방식으로 진행하는 중국 최고 권위의 소비자 만족도 조사다.

현대차, '中 정비 만족도' 6년 연속 1위


올해 자동차 부문 조사는 총 58개 브랜드의 187개 차종을 대상으로 중국 주요 65개 도시에서 진행했다. 협회는 차의 성능과 설계, 품질 신뢰성, 정비 및 판매 서비스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해 정비 서비스 만족도, 판매 서비스 만족도, 종합 만족도 등 3개 부문의 순위를 발표했다.

정비 부문 조사는 차를 구입한 지 1~3년이 지난 소비자를 대상으로 서비스 태도와 서비스 효율, 서비스 품질, 판매사 시설 및 환경, 서비스 비용 등 5개 부문 41개 항목에 대한 설문을 진행해 우수 업체를 선정했다. 북경현대는 6년 연속 1위에 등극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정비 서비스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 외에 라페스타, 신형 ix35, 베르나 등 3개 차종이 상품과 품질, 판매, 정비에 대해 종합 평가하는 종합 만족도 조사에서 각 부문 1위를 달성했다. 2018년 10월 출시한 라페스타는 '2019년 10만 위안 이상 주목할 만한 신차’'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신형 ix35는 '10~15만 위안 중형 SUV(SUV-A)' 부문에서, 베르나는 '7만 위안 이하 소형차' 부문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쉐보레, 볼트(Volt)·말리부 하이브리드 단종
▶ 美 투자회사 "BMW, 재규어랜드로버 인수해야"
▶ [르포]가솔린 심장으로 다시 뛰는 쌍용차 창원 공장
▶ 현대차, 쏘나타 1.6ℓ 터보 '센슈어스' 주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