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적완화 재개는 강력 시사
美 기준금리 0.25%P↓…파월, 추가 인하엔 '신중'

미국 중앙은행(Fed)이 1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7월 말에 이어 두 달도 채 안 돼 기준금리를 또 인하했다. Fed는 향후 추가 인하에 대해선 신중론을 폈다.

Fed는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연 1.75~2.00%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올 들어 두 번째 인하다. Fed는 미국 경제가 비교적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하했다고 설명했다.

Fed는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대해선 명확한 신호를 보내지 않았다. 제롬 파월 Fed 의장(사진)은 “경기가 하강하면 더 폭넓고 연속적인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면서도 “그런 상황을 보고 있지 않으며 예상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미국 단기자금시장 경색과 관련해 “예상보다 빨리 대차대조표 확대(양적완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Fed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지만 이날 결정은 물론 향후 추가 인하에 대해서도 위원들 간 의견이 엇갈렸다”고 전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