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 결정, 시장 예상에 부합
대외 리스크 가장 큰 변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출근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출근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9일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미 Fed가 금리를 낮춰 다른 나라들도 통화정책 운용에 부담을 덜었다”고 말했다. 미국이 금리를 먼저 내린 덕에 한국이 금리를 인하하더라도 금리 역전차에 따른 자본유출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전문가들은 한은이 사실상 10월이나 11월 중 금리 인하를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한은 본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미국 주가와 금리가 크게 변동하지 않은 것을 보면 (미 Fed 결정이) 시장 예상에 부합한 결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Fed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2.00~2.25%에서 연 1.75~2.00%로 0.25%포인트 낮췄다. 미국의 금리 인하로 한국(연 1.50%)과 미국의 기준금리 역전폭은 0.25~0.50%포인트로 좁혀졌다. 일각에선 이날 미 Fed의 성명 내용을 두고 ‘추가 금리 인하 의지를 접은 게 아니냐’는 분석이 있지만 이 총재는 “Fed가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추가 금리 인하 여지를 닫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한은의 기준금리 결정 과정에서 감안할 변수에 대해 “상당한 수준으로 부각된 대외 리스크를 가장 크게 고려하고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은 물론 세계 곳곳에서 불거진 지정학적 리스크가 한국 금융상황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시설이 공격을 당한 것과 관련해선 “국제 유가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무시할 일은 아니지만 통화정책을 운용할 때 직접 고려할 사항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가 미 Fed의 추가 금리 인하를 전망한 데다 대외 리스크에 경계심을 드러낸 것을 종합해 볼 때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고 시장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전날 신인석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이 금리 인하 필요성을 강조한 것도 이 같은 전망을 뒷받침한다.

김상훈 KB증권 수석연구위원은 “미 Fed의 점도표(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점으로 나타낸 도표)를 보면 위원 일곱 명이 올해 추가 인하를 주장했다”며 “미국 금리의 추가 인하 가능성이 작지 않기 때문에 한은도 10월 인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