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금엔 오후 1시 퇴근, 순이익 10%는 인센티브로

중기중앙회, 스마트 中企
광고 플랫폼 업체 인라이플은 매주 월요일은 오전 10시30분으로 출근시간을 늦췄다. 이 같은 지연출퇴근제 시행으로 직원들의 ‘월요병’을 어느 정도 해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라이플은 또 매달 둘째주와 셋째주 금요일은 ‘슈퍼 프라이데이’로 정해 오후 1시 퇴근을 정례화하고 있다.

중소기업들이 직원의 업무효율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9일 벤처기업협회 이노비즈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중소기업단체와 성과공유, 근무환경 개선 등 젊은 직장인들이 중시하는 일자리 특성을 보유한 ‘스마트 중소기업’ 104개사를 선정했다.
中企 맞아? '워라밸 일자리' 104社 소개합니다

스마트 일터가 일자리 미스매칭의 해답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계와 함께 지난 4월부터 ‘청년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을 하고 스마트 중소기업 발굴에 착수했다. 1차적으로 발굴한 146개사 중 법 위반 여부 조회, 현장실사, 대국민 공개검증 등을 거쳐 최종 104개 기업이 선정됐다.

매출, 임금 수준 등 단순히 눈에 보이는 숫자와 별개로 복지, 직원성장, 성과공유 등 젊은 직장인들이 중시하는 ‘워라밸’이 스마트 중소기업의 선정 기준이 됐다. 이에 따라 최근 3년 내 임금체불, 산업재해, 세금체납 등의 문제가 발생한 기업은 원전 배제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벤처기업, 여성기업, 프랜차이즈기업, 코스닥기업 등 다양하다. 유가공 식음료 전문기업에서부터 인공지능 플랫폼 기업까지 업종도 다채롭다.

양갑수 중기중앙회 청년희망일자리국장은 “스마트 중소기업 선정이 청년구직자에게는 적성과 소질에 맞는 기업을 찾을 기회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에는 스마트한 근무여건 등의 장점을 알려 우수한 청년 인재 확보 기회를 제공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자기계발 독려 외 +α(알파)는

이번에 스마트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바이오기업 로킷헬스케어는 직원들에게 자기계발 기회를 부여한 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입사한 지 2~3개월 된 신입직원에게 해외에서 열리는 학회, 전시회 등을 준비하고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다.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시스메이트는 당기순이익의 10%를 직원에게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영업 수주 인센티브(1%), 아이디어 인센티브, 특허 아이디어 인센티브, 내일채움공제 등 다양한 형태로 직원과 성과를 공유하고 있다.

로봇 기반의 벽면 도장업체인 로보프린트도 탄력근무제, 자유로운 연차 휴가, 기숙사·카페테리아·체력단련실 운영 등 다양한 직원 복지제도를 갖췄다. 비즈니스솔루션업체 딕스코리아는 연간 100만원 상당의 복지 바우처를 제공하고 육아휴직, 출산휴가 등을 적극 장려한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기업 티라유텍은 부부 종합건강검진 혜택을 주고 우리사주 부여 등 이익공유와 성과보상제를 시행하고 있다.

중기중앙회는 이들 기업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해당 신입사원의 열정 넘치는 일상과 일하는 모습을 담은 ‘스마트 청년일자리프로젝트 JOB談(잡담)’ 특집방송을 제작·방영하기로 했다. 대학생크리에이터들을 활용해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청년들이 선호하는 뉴미디어를 통해 이들 기업을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오는 11월에는 이들 기업의 구인·구직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스마트 일자리 대전’도 연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청년실업률과 청년-중소기업 간 일자리 미스매치(불균형)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청년들이 선호할 만한 많은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알리는 게 필요하다”며 “스마트한 중소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알려 중소기업에 대한 청년들의 잘못된 인식과 편견을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