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은 산업재해에 취약한 고위험 업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위험성평가 컨설팅을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위험성평가 제도는 사업주 스스로 사업장의 유해·위험요인을 파악해 부상 또는 질병의 발생 가능성을 추정, 대책을 수립하는 활동을 말한다. 산업안전보전법에 따라 모든 사업장에서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기보는 오는 11월부터 100여개 중소기업에 무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 기업은 기보 보증기업 중 △비금속광물제품·금속제품 제조업 △기계기구 제조업 △화학제품 제조업 등 고위험 업종 기업이다. 이들 업종은 위험한 기계를 다루거나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경우가 많아 다른 업종에 비해 안전사고 발생 위험성이 높다.

컨설팅 이후에는 대상기업이 위험성평가를 통해 우수사업장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인정심사도 함께 진행한다. 안전보건공단의 심사를 통해 우수사업장으로 인정되면 △산재보험료 20% 인하 △기보 보증비율 100%로 상향 및 보증료율 0.2% 포인트 감면 △클린 보조금 1000만원 추가 지원 △정부 포상 및 표창 우선 추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