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배송 권역 2차 확대…성북구와 일산 일부 지역 포함
친환경 배송 '알비백' 인기도 한 몫…커뮤니티 '잇 아이템' 올라
SSG닷컴이 새벽배송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사진 = SSG닷컴)

SSG닷컴이 새벽배송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사진 = SSG닷컴)

SSG닷컴이 새벽배송을 시작한 지 3개월여 만에 배송 지역을 추가 확대한다.

SSG닷컴은 19일 새벽배송을 서울 성북구와 일산 일부 지역까지 권역을 넓혔다고 밝혔다.

지난 7월에 이어 두 번째로 배송지역을 확대한 것이다. 이로써 SSG닷컴의 새벽배송 가능 지역은 기존 서울, 경기 지역 19개 구에서 3개 구가 추가돼 총 22개구가 됐다. 일일 배송물량은 기존과 동일하게 네오002 물류센터에서 처리하는 5000건으로 한정된다.

SSG닷컴 관계자는 "시설 측면에서 처리 물량은 5000건 이상으로 당장 늘리기 어렵지만, 더 많은 지역에서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확대를 결정했다"며 "올 연말 세 번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003이 완공되면, 안정화 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1만건까지 배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SSG닷컴이 배송 지역을 한 번 더 늘리는 이유는 매일 97%를 넘는 주문성과와 함께 친환경 새벽배송을 이용하고 싶다는 고객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어서다. 최대 9시간까지 보냉력이 유지되는 '알비백'의 인기도 한 몫을 했다. 40리터의 넉넉한 용량은 물론, 캠핑이나 피크닉을 갈 때도 가지고 갈 수 있는 깔끔한 디자인이다. SSG닷컴은 현재 새벽배송 첫 주문 고객에게 알비백을 무상 제공하고 있다.

동시에 상품 구색도 기존 1만 종에서 1만5000종까지 늘렸다. 신선식품은 기존 4000종에서 25% 늘린 5000종, 가공식품 역시 4000종에서 32.5% 늘어난 5300종을 취급해 식품만 총 1만300종에 달한다. 피코크, 노브랜드 등 이마트(113,500 0.00%) PB외에도 더반찬, 정미경키친, 마이셰프, 프레시지 등 브랜드 상품 수도 대폭 늘려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기저귀, 젖병 등 육아용품을 비롯한 생활용품 등 비식품도 2000종에서 4700종으로 두 배 이상 늘렸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SSG닷컴 새벽배송은 가성비 높은 생활용품부터 육아용품, 반려동물 용품, HMR은 물론, 노브랜드나 피코크와 같은 이마트 PB상품과 프리미엄 식재료까지 한 번에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보다 많은 고객이 친환경 새벽배송을 이용해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권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SG닷컴은 홈페이지를 통해 '새벽배송 가능지역 찾기'도 지원하고 있다. 주소만 입력하면, 내가 사는 곳이 배송가능 지역에 해당되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