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영국 소형가전 브랜드 '듀얼릿' 국내 독점계약

생활문화기업 LF는 18일 영국 소형 가전업체 듀얼릿(Dualit)과 한국 시장에 대한 독점 수입 및 유통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듀얼릿은 1940년대 발명가 막스 고트 바튼이 설립한 소형 가전업체로, 현재 미국과 독일, 호주 등 세계 54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브랜드다.

대표 제품인 '클래식 토스터기'는 유기질 보석인 호박 패널을 사용해 고르고 빠르게 빵을 가열하는 것이 특징으로, 영국의 본사 직영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생산된다고 LF는 소개했다.

LF는 내년 1월에는 듀얼릿의 커피 머신과 전기 포트, 블렌더 등 제품을 국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유통망은 자사 온라인쇼핑몰인 LF몰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 백화점과 고급 유통망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LF는 1인 가구의 증가와 소형 가전의 확대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LF몰에서 1천600여개 브랜드의 가전 및 주방용품, 소가구 등 리빙 제품을 취급하고 있다.

레슬리 고트 바튼 듀얼릿 최고경영자(CEO)는 "듀얼릿의 차별화된 제품들을 통해 한국 소비자들이 더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