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부산서 국제 콘퍼런스…기반기술 사업화 논의·기술 교류
국제유가 불확실성 고조…오일·가스 자원기술 부상

무인비행 장치(드론)의 사우디아라비아 원유시설 공격 영향으로 국제유가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 속에 오일과 가스 자원을 주제로 한 콘퍼런스가 국내에서 열린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9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일·가스 자원 플랜트 기술 국제 콘퍼런스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오일·가스 자원개발 국내·외 전문가와 육상 시추 관련 업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국제 석유 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오일·가스 산업 방향과 새로운 개념의 신기술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했다.

포스코 인터내셔널 주시보 본부장이 '미얀마 가스전 내 방향성 시추 적용 및 미얀마 가스전 개발 국내 산업 영향력'을 주제로 기조 발표한다.

인하대 신현돈 교수, 김영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자원개발 플랜트연구실장, 배진호 포스코기술연구소 선임연구원, 아다티아 벨 허니웰(Honeywell) 기술자문가, 진우승 한국석유공사 부장 등도 현안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은 "자원 플랜트 연구 사업은 다양한 산업과 기술 분야 융합을 가져오는 중요한 도전"이라며 "지질자원 플랜트 기술의 새로운 발전과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현재 시추용 육상 드릴링 시스템 방향 제어 추진체 및 이수(泥水·mud) 순환 기술 개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