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 외환시장에서 한국 원화의 거래비중이 세계 12위로 나타났다. 지난 조사 때인 3년전과 비교하면 3계단 올랐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국제결제은행(BIS) 주관 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시장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4월 세계 외환시장에서 한국 원화의 거래비중은 2%로 전 세계 국가중 12위였다. 원화 거래비중 순위는 2013년 17위에서 2016년 15위로 상승했고 이번에는 3계단 올라선 것이다. 이 조사는 세계 외환시장과 파생상품시장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1986년부터 3년마다 실시된다. 올해는 세계 53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는 올해 4월 기준 하루평균 6조6000억달러로 2016년 4월(5조1000억달러)보다 30.1% 늘었다. 한국의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는 하루평균 553억2000만달러로 3년 전(478억1000만달러)에 비해 15.7% 불었다.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0.7%로 세계 15위에 올랐다. 세계 장외 금리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하루평균 6조5000억달러로 2016년 4월(2조7000억달러)과 비교해 142.8% 불었다. 한국의 하루평균 거래량은 85억2000만달러로 3년 전(66억2000만달러)에 비해 28.8% 늘었다. 장외 금리파생상품 시장에서 한국의 비중은 0.1%로 20위로 집계됐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