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이 다음달 금융업계 최초로 '리브M(Liiv M)' 브랜드를 내걸고 알뜰폰 시장에 진출한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10월 LG유플러스 망을 활용해 출시할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 브랜드를 '리브 M'으로 확정했다.

리브M은 국민은행 디지털금융 브랜드 '리브(Liiv)'와 모바일(Mobile)의 'M'을 조합한 것으로 M은 온라인 금융거래의 간소화를 만들고(Make) 고객에게 최고의(Most) 서비스를 선사하며 더 많은(More) 소비자 경험과 혜택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국민은행 알뜰폰 서비스는 유심칩을 스마트폰에 삽입하면 공인인증서 설치 등 복잡한 절차 없이 금융 업무를 이용할 수 있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국민은행 유심칩에는 고유번호가 있어 금융서비스를 위한 본인 확인 용도로 활용할 수 있고 공인인증서 등 다른 본인확인 절차 간소화가 가능하다.

국민은행은 알뜰폰 서비스를 위해 지난달 LG유플러스와 '전기통신서비스 도매제공 협정'을 체결하고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

이달 임직원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10월 중 대고객 론칭 예정이며 금융과 통신을 결합한 새로운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상품과 연계해 차별화된 요금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국민은행의 금융서비스에 더해 혁신적 가치를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