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속 경기둔화 대응…금리 인하 관측도
중국, 은행 지준율 0.5%p 인하…151조원 유동성 공급

중국의 시중 은행들이 16일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인하했다.

이로써 대형 은행의 지준율은 13%, 중소형 은행의 지준율은 11%로 내려갔다.

인민은행은 지난 6일 이번 지급준비율 인하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들어 중국에서 전면적인 지준율 인하가 이뤄지는 것은 지난 1월 이후 처음이다.

중국은 작년 4차례 지준율을 내린 데 이어 올해 1월에도 두 차례에 걸쳐 지준율을 총 1%포인트 더 인하했다.

인민은행은 이번 추가 지준율 인하를 통해 시중에 총 9천억 위안(약 151조원)의 유동성이 추가로 공급될 것으로 추산한다.

중국이 '회색 코뿔소'로 지적되는 자국의 부채 문제가 여전함에도 지준율 인하를 통해 경기 둔화 대응에 나선 것은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올해 마지노선인 6% 경제성장률 달성마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중국이 지준율 인하에 이어 이달 중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인하하는 방식으로 시중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