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자산거래소 박람회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가상화폐 권고안의 목적은 거래를 투명화하겠다는 것입니다. 가상화폐를 완전히 금지하면 거래가 음성화되므로 투명하게 규제할 방법을 찾아보자는 게 주안점이었죠.”

최근 부산 파크하얏트호텔에서 열린 ‘디지털 자산거래소 박람회(DAXPO) 2019’ 강연자로 나선 로저 윌킨스 전 FATF 의장은 이같이 말했다. 윌킨스 전 의장은 2014~2015년 FATF 의장을 지내며 가상화폐 관련 권고안 제정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FATF는 올 6월 최종 권고안을 내놨다. 그는 “가상화폐를 일부 정부는 금지하려 했고 일부 정부는 긍정적 태도를 취했다”며 “그대로 방치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 하나의 통일된 기준을 마련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윌킨스 의장 이후 FATF 의장을 지낸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은 “관련 논의를 이어받아 여러 차례 수정을 거쳐 권고안을 발표했고, 이 규정에서 최초로 가상화폐와 업체(거래소)의 정의를 다루게 됐다”고 짚었다. 신 전 의장은 FATF의 권고안이 완벽히 실행되기까지는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정부 기관별로도 가상화폐를 두고 혼선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윌킨스 전 의장은 “1년간의 FATF 권고안 적용 유예기간은 정부가 고민해볼 여지를 준 것”이라며 “업계에서 정부를 설득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부산=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