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11일(현지시각) 아이폰 11 등 신제품을 발표한 뒤 주가가 3% 넘게 상승하며 시가총액 1조 달러(약 1191조원)를 돌파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이날 애플의 주가가 전날 대비 3.18% 상승한 223.59달러로 마감하며 시총이 1조104억 달러로 집계뙜다고 보도했다.

애플의 시총이 1조 달러를 넘긴 건 지난해 8월 이후 두 번째다. 다만 애플은 지난해 이후 중국 아이폰 판매 부진 등의 여파로 시총 1조 달러를 유지하지 못했다. 애플이 자사주 수백만 주를 사들인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애플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에서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 아이폰 11 등 신제품을 공개했다.

또 11월부터 시작하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를 월 4.99달러의 구독료로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호평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