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모델 중 13번째…현대차, 'TSP' 이상 미국 내 최대 획득
현대차 팰리세이드, 美 IIHS '톱 세이프티 픽+' 획득

현대자동차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2020년형 팰리세이드는 IIHS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TSP+)'를 획득했다.

팰리세이드는 전면 충돌과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측면 충돌, 지붕 강성, 머리 지지대 및 좌석 안전 등 6개 평가 항목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good)'를 받았다.

또한, 전방 충돌 회피 장치와 전조등 평가에서도 '어드밴스드(Advanced)', '최우수(Superior)' 등급을 받았다.

팰리세이드가 현대차 브랜드 가운데 13번째로 TSP+를 획득함에 따라 현대차는 올해 미국 내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TSP와 TSP+를 가장 많이 획득한 브랜드가 됐다.
현대차 팰리세이드, 美 IIHS '톱 세이프티 픽+' 획득

현대차의 SUV 가운데 TSP+에 선정된 모델은 코나와 투싼, 산타페, 산타페XL 등이며 지난 8월에는 넥쏘가 수소전기차 최초로 TSP+를 수상한 바 있다.

올해 TSP 이상 등급을 획득한 브랜드는 현대차에 이어 기아차(12개), 스바루(9개), 도요타(8개), 혼다(7개), 마쓰다(6개) 등의 순이었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차량 수백 대를 대상으로 충돌 시험한 결과를 발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