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전년比 15% 하락
규제 불확실성, 경기 둔화 우려에 주춤
"5% 넘는 배당수익률 예상…매력 여전"
역대급 실적에도 빌빌대는 은행株…'당장사라' vs '지켜보자'

국내 주식시장에서 시중은행들이 힘을 못 쓰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에 일본의 수출규제 등이 겹치면서 주가가 전년 대비 15% 넘게 빠졌다. 다만 올해 역대 최대 실적이 예상되는 만큼 배당주로서의 매력은 높은 상태다. 5%를 웃도는 배당수익률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1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4,945 0.00%)·KB·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주가(9일 종가)는 전년 대비 평균 14.95% 하락했다. 신한이 1.65% 하락으로 그나마 양호한 모습을 보였지만 KB와 하나는 18.8%와 18.4%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냈다. 우리의 경우 지주사로 편입된 지난 2월 13일과 비교해 7개월 새 20.9% 떨어졌다.

불안한 글로벌 금융환경에 외국인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신한의 외국인 보유주 수는 전년 대비 1764만주 줄었다. KB(1498만주)와 하나(1332만주)도 비슷하다. 지주사 편입 효과를 누린 우리만 외국인 보유주 수가 유일하게 1408만주 늘었다.

증권가에서는 성장을 이끌 모멘텀이 부족한 상황에서 규제 불확실성, 경기 둔화 위험 등이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당장은 주가 반등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뜻이다.

서영수 키움증권(70,300 +1.01%) 연구원은 "금리 인하, 집값 양극화, 위험 부채 증가 등 은행주를 위협하는 악재가 너무 많다"며 "주가 하락 요인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의미 있는 상승세를 기대하기 어렵다.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단기적으로는 반등의 여지가 남아 있다는 주장도 있다. 특히 역대 최고 실적을 기반으로 연말 5% 넘는 배당수익률이 예상되는 만큼 고배당주로서의 매력은 충분하다는 평가다.

김인 유진투자증권(2,130 +0.47%) 연구원은 "실적은 역대 최대를 기록하는 반면 주가는 빠진 상태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평균 0.3~0.4배 정도로 낮기 때문에 높은 이익에 따른 5% 중반의 배당수익률이 기대된다"며 "평균 1.8% 수준인 정기예금 금리와 비교하면 안정적인 투자처로 매력이 있다. 매수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오는 10월로 예정된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를 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한은이 추가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 주가가 더 떨어질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소폭 반등의 여지도 남아 있기 때문이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은행주는 금리 방향에 따라 이동하는데 10월 한은 금통위에서 추가 금리 인하 시그널이 나오지 않을 경우 어느 정도 회복세를 보일 수 있다"며 "금리를 4분기에 한차례 더 내린다고 해도 추가로 내리지 않는다는 인식이 생기면 장기적으로는 오를 수 있다. 단기적으로 봐서도 연말 배당 매력만으로도 충분히 가치는 있다"고 분석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