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레벤톤·우라칸 만든 필리포 페리니 상무 영입
제네시스가 필리포 페리니 디자이너를 영입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네시스가 필리포 페리니 디자이너를 영입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118,500 +0.42%)그룹 제네시스가 알파 로메오, 람보르기니 등에서 디자인 개발을 주도해 온 필리포 페리니 디자이너를 유럽제네시스선행디자인스튜디오 총책임자로 영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이달 16일부터 제네시스 브랜드에 합류하게 될 필리포 펠리니 상무는 한국의 제네시스디자인실과 협업해 미래 고급차 디자인 트렌드를 주도할 제네시스 선행 디자인 개발을 책임지게 된다.

신임 페리니 상무는 고급차·고성능 스포츠카 디자인 분야에서 확실한 입지를 쌓아온 세계적 디자이너로 꼽힌다. 이탈리아 폴리테크노 대학에서 기계공학 학사 및 자동차 디자인 석사 학위를 받은 뒤 1995년 알파 로메오에 입사, 스파이더, 156 슈퍼 트리스모 레이싱 카 등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경험을 쌓았다.

2003년에는 폭스바겐 그룹으에서 아우디의 A5 쿠페, TT 콘셉트카 등 디자인을 개발했다. 2004년 람보르기니로 자리를 옮겨 2006년 디자인 총책임자로 임명됐고 레벤톤, 무르시엘라고, 우라칸 등을 선보였다.

2015년부터는 폭스바겐그룹 산하 이탈리아의 자동차 디자인 전문 기업 이탈디자인으로 이동,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모빌리티 기업에 디자인에 대한 전략적 방향성, 콘셉트 디자인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제네시스는 디자이너로서 20년 넘게 쌓아온 생생한 경험과 새로운 것을 추구해 온 그만의 디자인 철학이 제네시스 브랜드와 상당히 부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유럽 럭셔리 브랜드에서 다방면의 경험을 쌓아왔기 때문에 제네시스 브랜드에 적합한 디자이너”라며 “최고급 차량 디자인 뿐만 아니라 여러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우리가 직면한 스마트 모빌리티로의 변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리포 페리니 상무는 “향후 성장가능성이 큰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혁신에 공헌할 수 있게 기쁘게 생각한다”며 “제네시스 디자인 팀과 함께 나의 디자인에 대한 열정과 역량을 쏟아 부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