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운반선 기울고 화재
24명 가운데 20명 구조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해상에서 전도됐다. 사진=AP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해상에서 전도됐다. 사진=AP

현대글로비스(151,000 +1.00%)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인근 해상에서 전도됐다.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되는 중이다.

9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4시 10분께(우리시간) 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 내항에서 외항으로 도선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항구로부터 1.6km 거리였고 수심은 11m인 위치다.

해당 선박에는 24명이 탑승하고 있었는데,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 등 20명이 구조됐다.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확인된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에는 브런즈윅 긴급 대응보트, MH-65 돌핀 헬리콥터, 찰스턴지부 사바나 해상 안전팀, 구조엔지니어링대응팀(SERT) 등 연방 및 주정부 당국이 총출동됐다. 다만 선박에 화재가 발생해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안경비대 찰스턴지부를 이끄는 존 리드는 브리핑에서 "센 물살에 운반선이 흔들려 고정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화재가 진압됐는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선박의 화재와 연기로 인해 현재 선체 진입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운반선이 흔들리지 않도록 안정화하는 작업을 마치면 화재를 진압하며 기관실에 있는 선원 구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7만1178t 규모의 골든레이호는 2017년 건조된 자동차 운반선이다. 차량 7400여대를 실을 수 있으며 사고 당시에는 여러 브랜드 차량 4000여대를 싣고 중동으로 이동하는 중이었다.

외교부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고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하여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