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부담금 최대 50만원까지 지원, 유상 수리 시 30% 할인
-오토솔루션 제공 평생 견인 서비스 활용 시 무료 견인


르노삼성자동차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제품을 대상으로 특별 지원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전국 르노삼성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오는 10월까지 운영한다. 보험수리를 하는 소비자에게는 자기부담금(면책금) 전액을 5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유상수리(비보험) 시 부품과 공임을 포함한 수리비를 30% 할인(최대 500만원 한도)한다. 수리비가 보험사에서 보상하는 제품 가액을 초과할 경우 르노삼성자동차의 ‘내 차 사랑 수리비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복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르노삼성 A/S 브랜드인 '오토솔루션'이 제공하는 평생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장 가까운 서비스센터로 무상 견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르노삼성, 태풍 피해 제품 지원 나서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벤츠코리아, 완전히 달라진 A클래스 출시…3,830만원
▶ 폭스바겐, IAA에서 전동화 강조
▶ 기아차, 벤츠·BMW 거친 '카림 하비브' 영입
▶ 카니발 가솔린 11인승 출시, 택시 겨냥했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