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금융권에서도 수익성 악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저금리 기조 속에서 소비와 투자심리까지 악화하는 디플레이션에 대한 경고가 나오면서 영업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 관리를 위해 기업 대출, 그중에서도 중소기업 대출을 확대하는 추세다.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예대율을 산정할 때 가계대출 가중치는 15%포인트 높이고 기업 대출 가중치는 15%포인트 내리기로 했다.

6월 말 현재 예대율은 신한은행(97.0%), KB국민은행(97.7%), 우리은행(96.9%), KEB하나은행(97.3%) 등 100%에 가깝다.

예대율이 100%를 넘으면 금융당국으로부터 대출 취급을 제한받게 된다.

예대율을 관리하려면 예금을 확대하거나 대출을 늘려야 하는데 예금은 조달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은행들은 주로 기업대출을 늘리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신한·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은행의 대기업 대출 잔액은 지난해 8월 75조5472억원에서 11월에 77조5474억원으로 늘었다가 올해 2월 76조5963억원, 5월 76조4313억원, 6월 75조8093억원, 7월 73조7428억원, 8월 73조7523억원 등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대기업은 세계 경기 둔화에 한국 경제 저성장, 불확실성 확대 등을 이유로 투자를 꺼리고 있다. 또 이미 회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확보한 상태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해 8월 405조178억원, 11월 415조4884억원, 올해 2월 418조8171억원, 5월 426조9055억원, 6월 428조8491억원, 7월 431조4008억원, 8월 434조510억원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정부는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대출 등 금융지원을 적극 권장해왔고 현금성 자산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대출 수요가 많다. 은행들은 예대율 관리를 위해 예대율 가중치가 낮은 중소기업 대출에 공격적으로 나서는 것이다.

반면 가계대출은 예대율 관리뿐만 아니라 정부의 부동산 규제 등으로 늘리기 어려운 형편이다.

최근 경기침체가 장기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반적인 물가 하락세로 가계와 기업이 소비와 투자를 미루면서 일자리가 줄고 그 결과 소득 감소와 소비 위축이 장기화하는 극단적인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이 경우 은행들은 리스크 관리에도 신경을 쓰기 때문에 돈이 필요한 기업이 정작 돈을 빌리지 못하는 상황에 부닥칠 수 있다.

시중은행 다른 관계자는 "아직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대출 수요가 있고 연체율과 고정이하여신(NPL)비율 등 지표는 적정 수준이라고 보지만 이는 관리의 결과라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