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종료…전국 휘발유 가격 L당 23원 올라
유류세 인하 종료에 전국 휘발유 가격 23원 뛰었다(사진=연합뉴스)

유류세 인하 종료에 전국 휘발유 가격 23원 뛰었다(사진=연합뉴스)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가 종료되고 원래대로 돌아간 이달 첫째주에 전국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평균 23원 올랐다. 서울지역의 휘발유 가격 상승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첫째 주 주간단위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3.0원 상승한 L당 1516.9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8월 둘째주에 한달 만에 하락 전환한 뒤 2주 간 안정세를 보였고, 유류세 인하 종료 발표일인 지난 22일부터 상승 전환했다.

기름값 최고가 지역인 서울에서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32.1원 오른 L당 1623.4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106.5원 높게 형성됐다.

최저가 지역 대구 휘발유 가격은 23.0원 상승한 L당 1487.6원으로, 서울보다 135.8원 낮았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3.5원 오른 L당 1531.9원으로 집계됐다. 최저가 상표인 알뜰주유소는 20.5원 오른 L당 1488.5원이었다.

전주와 비교해 휘발유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상표는 현대오일뱅크로, 인상폭은 24.0원이었다.

9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17.8원 올라 L당 1369.7원을 기록했다.

다만 유류세 환원 직전과 직후에 급반등한 기름 가격은 주중반부터는 상승폭이 차츰 둔화하고 있다.

석유업계 관계자는 "유류세 환원 발표 직후부터 일부 주유소가 가격 인상을 선제 반영해 초반에 급등했지만 석유 대리점들과 주유소 사업자들이 대체적으로 세금 인상분을 시차를 두고 서서히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