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상무 "V50S 씽큐는 조커 같은 존재"
전면 알림창 탑재·360도 힌지 프리스탑 기술 적용
"고객 편의성·접근성 높여…좋은 결과 기대"
윤동한 LG전자 MC상품기획담당 상무는 6일 'LG V50S 씽큐'를 LG전자의 하반기 '조커'라고 소개했다.(사진=LG전자)

윤동한 LG전자 MC상품기획담당 상무는 6일 'LG V50S 씽큐'를 LG전자의 하반기 '조커'라고 소개했다.(사진=LG전자)

"'LG V50S 씽큐'는 하반기 LG전자(49,400 +0.82%)에게 '조커' 같은 제품입니다."

LG전자는 새로운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 'LG V50S 씽큐'를 가리켜 '조커'라 칭했다. 잘 쓰면 득이 되고 잘못 쓰면 독이 되어 돌아오는 비장의 카드.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 등장할 LG전자의 조커에 관심이 쏠린다.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V50S 씽큐를 전격 공개했다. LG전자가 두 번째 출시하는 듀얼 스크린 폰이자 하반기 스마트폰(MC) 사업부의 명운을 쥔 전략 모델이다.

전날 오전 기자간담회 발표자로 나선 윤동한 LG전자 MC상품기획담당 상무(사진)는 V50S 씽큐를 LG전자의 하반기 조커라고 소개했다. 새로운 폼팩터(제품 형태) 스마트폰들이 잇달아 출시되는 올 하반기 LG전자가 꺼내든 승부수라는 얘기다.

윤 상무는 "V50S 씽큐는 전작인 V50 씽큐 사용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 담았다. 고객 입장에서 편의성과 사용성을 대폭 끌어올렸고, 5세대(5G) 이동통신 환경에서 멀티태스킹(다중작업)에 최적화된 제품인 만큼 충분히 경쟁력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V50 씽큐 사용 고객 2000명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듀얼 스크린 외부에 알림창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고객 의견을 수용해 V50S 씽큐 전면에 알림창을 만들었다. 듀얼 스크린을 열지 않고도 전면 알림창을 통해 △시간 △날짜 △배터리 상태 △문자·전화 수신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듀얼 스크린 화면 각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길 바란다는 고객 의견도 새 제품에 반영했다. 기존 듀얼 스크린은 0·104·180도 세 각도에서만 고정됐지만 새로운 듀얼 스크린은 360도 조절 가능하다. 듀얼 스크린 이음새(힌지)에 노트북에서 주로 사용되는 기술인 '360도 프리스탑' 기술을 적용했다.

기술뿐 아니라 제품 가격도 타사 대비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자신했다. LG전자는 V50S 씽큐를 10월 국내에 먼저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아직 정확한 출시일이나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윤 상무는 "V50S 씽큐는 고객의 목소리를 담아 제품을 개선하는 데 노력했다. 고객에게 어떻게 하면 더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가격을 지금 말할 순 없지만 나름 경쟁력 있다. 타사 폴더블폰과 비교해 실용적이고 접근성이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쟁사인 삼성전자(48,300 +1.05%)도 이날 새 단장한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의 출고가는 239만8000원. LG전자가 지난 5월 출시한 'V50씽큐'의 출고가는 딱 절반인 119만9000원이다. V50S 씽큐 가격이 전작과 큰 차이가 없다면 가격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사진=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사진=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여부를 묻는 질문에 윤 상무는 "LG전자는 이미 올 초 CES에서 롤러블 TV를 공개했다. 폴더블을 넘는 롤러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LG전자는 안정적이고 개선된 품질로 고객들에게 접근한다. 전작이 예상보다 많은 사랑을 받았고 고객 목소리를 더 담아내 경쟁력을 키웠으니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상무는 "듀얼 스크린은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돼 있다. 한국 시장에서는 경쟁력이 이미 검증 됐다"며 "고객들이 원하는 부분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휴대폰 사업부의 목표로 계속 고객들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제품을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5G 보급형 스마트폰 출시에 대해서는 "보급형 5G 스마트폰을 준비 중이다. 출시 시기를 지금 밝히긴 어려우나 LG전자의 방식으로 LG의 가치를 담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베를린=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