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알림창 탑재, 화면 키워 몰입감 상승
10월 국내 출시…북미 등 글로벌시장 공략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V50S 씽큐를 전격 공개했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V50S 씽큐를 전격 공개했다.(사진=LG전자)

LG전자(70,500 +2.17%)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가 독일 베를린에서 베일을 벗었다.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LG V50S 씽큐'를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은 V시리즈와 G시리즈,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한국 시장엔 5세대(5G) 이동통신 전용인 LG V50S 씽큐를, 해외는 롱텀에볼루션(LTE) 버전인 LG G8X 씽큐를 선보인다.

듀얼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 형태의 스마트폰 전용 액세서리다. 스마트폰에 커버처럼 끼우면 두 개 화면을 동시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2월 말 IFA와 더불어 세계 3대 IT·가전 전시회로 꼽히는 MWC에서 듀얼 스크린을 적용한 전략 스마트폰 'LG V50 씽큐'를 처음 공개했다.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은 약 6개월 만에 나온 후속작이라 보면 된다.

◆ 듀얼 스크린의 '진화'…고객 목소리에 응답

LG전자는 'LG 듀얼 스크린' 신제품에 실제 사용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 담았다. 회사는 전작인 LG V50 씽큐 사용 고객 2000명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그 결과 약 45%가 듀얼 스크린 외부에 알림창이 있었으면 한다고 답했다. 25%는 0·104·180도 세 각도에서만 고정되는 듀얼 스크린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길 원했다.

이에 LG전자는 신제품 전면에 2.1형 크기 알림창을 탑재했다. 듀얼 스크린을 열지 않고도 전면 알림창을 통해 △시간 △날짜 △배터리 상태 △문자·전화 수신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어느 각도에서나 화면을 고정할 수 있도록 이음새(힌지)에 '360도 프리스탑' 기술도 적용했다. 주로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기술이다.

국내에 출시되는 V50S 씽큐에는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을 더했다. 듀얼 스크린을 뒤쪽으로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화면의 지문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된 것. 듀얼 스크린과 스마트폰의 연결 방식은 기존 포고 핀(Pogo pin)에서 USB 타입으로 바꿔 V50S 씽큐의 후면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사진=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사진=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듀얼 스크린 화면은 더 키웠다. 전작인 V50 씽큐는 듀얼 스크린 화면이 6.2형으로 스마트폰(6.4형)에 비해 작았으나 신제품은 듀얼 스크린의 화면을 단말과 동일한 6.4형으로 채택했다. 디자인 완성도와 몰입감을 높이기 위한 선택이다.

LG전자는 듀얼 스크린 생태계 확장을 위해 이동통신사는 물론이고 게임, 인터넷 미디어서비스(OTT) 등 콘텐츠 제공 업체들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 1인 미디어에 최적화…"미세한 소리·떨림까지 잡았다"

LG전자는 새 제품의 기획 단계부터 1인 미디어족을 고려했다. 개인 미디어가 늘면서 스마트폰으로 콘텐츠 제작을 하는 고객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V50S 씽큐는 3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후면 카메라에 못지 않은 성능이다. 개인 방송을 하는 사용자들은 실시간 촬영 화면을 보면서 방송을 하는데, 이때 고성능 전면 카메라를 유용하게 쓸 수 있다.

개인 방송 주 소재인 자율감각 쾌락반응(ASMR) 콘텐츠 제작도 수월해진다. V50S 씽큐에 탑재된 고성능 마이크는 생생한 소리를 담아낸다. LG전자는 나무 젓가락으로 짜장면을 비비는 소리까지 생생하게 녹음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듀얼 스크린의 '반사판 모드'도 콘텐츠 제작에 유익한 기능이다. 반사판, 조명 역할을 해주는 기능을 활용하면 어두운 환경에서도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고, 조명 색감도 조절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순간 포착이 가능한 '인공지능(AI) 액션샷' △야경, 구름 등 초고화질 저속 촬영이 가능한 '4K 타임랩스' △격한 움직임에도 흔들림을 잡아주는 '스테디캠' 기능 등을 탑재했다.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가 독일 베를린에서 베일을 벗었다.(사진=LG전자)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가 독일 베를린에서 베일을 벗었다.(사진=LG전자)

◆ 5G 시대 개막…"더 생생하게, 몰입감 높여"

5G 전용 스마트폰인 V50S 씽큐는 주변광 센서를 탑재, 콘텐츠 화면의 밝기에 맞춰 자동으로 명암을 조정하도록 했다. 제품 상단과 하단에는 각각 동일한 출력의 1.2와트(W) 스피커를 적용해 최적의 음감을 지원한다.

32비트 고해상도 음원을 손실 없이 재생하는 '하이 파이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도 함께 탑재했다. 영국의 하이엔드 오디오 기업 메리디안과 협업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LG전자는 LG V50S 씽큐와 LG G8X 씽큐를 오는 10월 한국 시장을 시작으로 연내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LG 듀얼 스크린이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에 첫 출시되는 만큼 기대가 모아진다. 전작인 V50 씽큐는 듀얼 스크린 없이 북미 시장에 출시됐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은 "검증된 폼팩터(제품 형태)인 LG 듀얼 스크린의 실용성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듀얼 스크린 생태계를 지속 확장하겠다"고 강조했다.

베를린=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